값싸고 맛있는 소고기 집을 소개합니다. ^^

Posted by EveR™
값싸고 맛나는 깡통 소고기집
도봉역 1번출구와 2번출구 사이에 위치한 깡통 소고기집

오랜만에 가족들과 함께 소고기 집에 가서 맛있는 점심식사를 했는데 가격도 저렴하고 정말 맛도 정말 괜찮아서 포스팅을 해보고자 합니다. ^^
사진을 보시다 싶이 600g(3인분)에 19,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입니다. ㅋㅋ

깡통 소고기집 가격리스트
다른 소고기집들에 비해 싼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식당 안에 들어가니 손님들도 꾀 있었습니다. 특히 노인분들께서 많이 오셔서 식사를 하시더군요.
그리고 웨이터가 친절했었지만 불을 놔줄때 열탄이 들어있는 통을 맨손으로 들어주는 과격함 때문에 많이 놀라기도 했습니다.(손에 화상입지 않았을까하는 걱정도 드네요.)

맛있게 익고 있는 소갈비살
푸짐하고 맛있는 소갈비살과 함께 막걸리 한잔을…

600g에 19,000원인 소갈비살을 시켜 구워 먹었는데 싼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질 좋은 육질의 고기를 넉넉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어쩌면 미국산 소고기라서 그런거 일수도 있지만 값싸면서 괜찮은 품질에 사람들이 많을수 밖에 없을꺼 같습니다. 저녁때가 되면 자리가 부족해서 사람들이 줄서서 기다린다고 하네요.

막걸리 안주와 찰덕궁합인 묵사발
처음 먹어 보는 묵사발!! 막걸리 안주로 궁합이 잘 맞다. ^^

묵사발이란건 묵과 채소들을 섞어서 만든 냉국의 일종인거 같은데 세콤한 맛이 왠지 소고기와 막걸리 사이에서 잘 어울리는거 같았습니다.
아쉬웠던건 한번은 서비스로 나오지면 추가로 주문시엔 돈을 내야 한다는 거였습니다. 확실이 고기값이 싸다 보니 이것저것 돈내고 시켜 먹어야 했던것들이 많더라구요. 채소쌈도 돈주고 시켜야 되고(대신 한번 시키면 무한리필) 밥을 시킬 때도 된장국 따로 밥 따로 시켰어야 했었습니다.

얼큰하고 구수한 된장국
얼큰하고 구수한 된장국과 함께 밥 한그릇 뚝딱 ㅋ

얼큰하고 구수한 된장국과 함께 밥 한그릇 뚝딱하고 나니 속이 든든했었습니다.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속을 든든히 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았구요. 담엔 친구랑 같이 한번 더 가봐야 겠습니다.
이 상으로 포스팅을 마치겠고 앞으로도 재미나고 유익한 포스팅으로 여러분들을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

포스트에 대한 의견

사용할 수 있는 HTML 태그 :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