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제대로 만들어보자. 두번째 커스텀 키보드 TADA68

Posted by EveR™

7월 KBD75 조립 결과에 아쉬움이 남았었던 나는 좀 더 제대로 키보드를 조립을 해보고자 KBDfans에서 68배열의 TADA68 DIY Kit(알류미늄 케이스) 조립에 도전하였다. KBD75를 조립하여 약 3개월 동안 사용해보니 낮설기만 했던 75키 배열에 적응하게 되었고 이 배열에서 F Number키만 빠진 68키 배열의 키보드도 별 문제 없이 잘 사용 할 수 있을꺼 같았다.

에어캡 포장이 되어 있는 TADA68 DIY Kit 언박싱
에어캡 포장이 되어 있는 TADA68 DIY Kit 언박싱

저번 조립 때 딱 2개만 사용했었던 틸리오스라는 스위치를 이번엔 70개 짜리 세트로 구입하여 전 배열에 사용하였다. 이번에 구입한 TADA68 DIY Kit에는 키캡이 포함되어 있으면서 가격도 KDB75 DIY Kit보다 가격이 더 저렴했기 때문에 개당 약 870원 짜리 틸리오스 스위치(저번 보다 약 150원 정도 저렴해짐)를 70개나 구입했음에도 저번보다 기본 재료값이 더 적게 나왔다.

조립과정

스테빌라이저 윤활 후 보강판에 스테빌라이저 조립
1.스테빌라이저 윤활 후 보강판에 스테빌라이저 조립
기판과 보강판 결합 후 스위치 꼽기
2.기판과 보강판 결합 후 스위치 꼽기
스위치 납땜
3.스위치 납땜
LED 납땜 후 키작동 테스트
4.LED 납땜 후 키작동 테스트(LED 납땜 전에도 충분히 테스트 함)
케이스 조립하고 키캡 장착하여 완성
5.케이스 조립하고 키캡 장착하여 완성(KBD75에 사용하고 키캡을 빼서 TADA68에 장착해보았다)
먼지를 막아주기 위한 아크릴 키보드 루프 만들기
6.먼지를 막아주기 위한 아크릴 키보드 루프 만들기(하나아크릴에서 주문 재단)
현재 회사에서의 나의 책상
7.현재 회사에서의 나의 책상

조립후기

저번 KBD75를 조립할 때 보다 더 여유를 가지고 더 꼼꼼하게 조립하였다. 스테빌라이저 조립전에 윤활을 먼저해서 그런지 저번보다 더 윤활이 잘 되었다. KDB75 조립 때는 스테빌라이저를 기반에서 장착했었는데 TADA68은 보강판에다가 장착하는 방식이라 살짝 당황스러웠지만 침착하게 조립방법을 찾아냈다. 그리고 저번에 아쉬웠던 나사조이기를 이번에는 조심스럽게 잘하여 나사 풀 때도 문제없도록 하였다.

이번에 만든 TADA68의 키감은 비싼 스위치를 장착해서 그런지 내가 사용해본 기계식 키보드 들 중 가장 최고였다. 저번에 사용하였던 게이트론 황축도 참 마음에 들었는데 이 틸리오스라는 스위치는 게이트론 황축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게이트론 황축보다 키압은 아주 미세하게 강하고 소음은 더 적었으며 키감은 훨씬 부드러웠다.

이렇게 잘 만든 좋은 키감의 키보드는 집에서 게임이나 블로그 쓰는데 사용하는것 보단 회사에서 코딩하는데 사용하는것이 적절한거 같다. 기존에 쓰던 무접점 키보드는 잠시 상자속에 보관해두고 내가 직접 만든 키보드로 열심히 코딩 할 것이다.

타건영상(소니 엑스페리아 XZ1으로 촬영)

Leave a Reply to 생에 첫 키보드랩 공제 참여 작품은 BonKB edition Fave87 아크릴 키보드 | EVER STORY "내 삶과 함께할 영원한 이야기 공간"

댓글 취소